화성의 역사와 기후에 대해

화성은 인류에게 많은 꿈과 희망을 주는 행성입니다. 화성은 태양계에서 네 번째로 떨어진 행성으로, 붉은 색 쌔문에 불의 행성이라고도 불립니다. 화성은 수세기 동안 인류의 호기심과 탐험욕을 자극해 왔으며, 많은 탐사선과 로버가 화성의 비밀을 밝히기 위해 보내졌습니다.

화성의 역사와 기후에 대해

화성의 발견과 탐사

  • 고대부터 인류가 알고 있던 화성



화성은 맨눈으로도 볼 수 있는 밝은 행성이므로, 고대부터 인류가 알고 있었습니다. 중국에서는 화성을 형혁이라고 부르며, 인도에서는 망갈이라고 부르기도 했습니다. 서양에서는 로마신화에서 나오는 전쟁의 신 마르스라는 이름을 따서 Mars라고 부르게 되었습니다.

  • 망원경이 발명되면서 관찰된 화성

17세기에 망원경이 발명되면서, 화성의 표면을 좀 더 자세히 관찰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탈리아의 천문학자 갈릴레오 갈릴레이는 1610년에 망원경으로 화성을 관찰한 최초의 사람이었습니다.

그 후, 네덜란드의 천문학자 크리스티안 후이겐스는 1659년에 화성의 저잔 주기를 측정하고, 영국의 천문학자 윌리엄 허셜은 1781년에 화성의 자전축 기울기를 측정했습니다.

  • 운하가 발견되면서 생긴 오해와 상상

19세기에 들어서면서, 화성에 대한 관심은 더욱 커졌습니다. 이탈리아의 천문학자 지오반니 스키아파렐리는 1877년에 화성을 관찰하면서, 표면에 선형 구조물을 발견했다고 보고했습니다.

그는 이것을 canail라고 부르며, 이탈리아어로 수로나 운하를 의미합니다. 그러나 이 용어는 영어로 canals로 번역되어,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구조묵이라는 오해를 낳았습니다.

  • 탐사선과 로버가 보내진 화성

로버란 외계행성의 표면을 돌아다니며 탐사하는 로봇을 로버라고 부릅니다. 20세기에 들어서면서, 화성에 대한 과학적인 탐사가 시작되었습니다. 1960년대부터 1970년대에 걸쳐, 소련과 미국은 여러개의 탐사선을 화성에 보냈었습니다.




그 중 가장 유명한 것은 1965년에 화성을 근접 비행한 매리너 4호와 1976년에 화성에 착륙한 바이킹 1호와 바이킹 2호입니다. 이들 탐사선은 화성의 표면과 대기를 상세하게 촬영하고 분석하면서, 화성의 실제 모습을 인류에게 보여주었습니다.

1980년대부터 1990년대에는 화성 탐사가 잠시 중단되었으나, 1996년에 미구이 마스 패스파인더를 발사하면서 다시 시작되었습니다. 마스 패스파인더는 화성에 착륙한 후, 작은 로버인 소주니어를 풀어주었습니다. 소주니어는 화성의 표면을 직접 탐색하고, 암석과 토양을 분석하는 장비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후에도 미국은 2001 마스 오디세이, 마스 익스프레스, 마스 리콘네산스 오비터, 마스 글로벌 서베이어 등의 궤도선을 보내었습니다.

2000년대부터는 화성의 표면 탐사가 더욱 활발해졌습니다. 2004년에는 미국이 스피릿과 오퍼튜니티라는 두 대의 로버를 화성에 보내었습니다. 이들 로버는 화성의 과거 기후와 물의 존재 여부를 밝히기 위해, 다양한 암석과 광물을 분석하고 촬영했습니다. 스피릿은 2010년에 연락이 끊겼으나, 오퍼튜니티는 2018년까지 작동하여, 화성에서 가장 오래 생존한 탐사선이 되었습니다.

2012년에는 미국이 큐리오시티라는 로버를 화성에 보내었습니다. 큐리오시티는 스피릿과 오퍼튜니티보다 훨씬 크고 복잡한 장비를 가지고 있으며, 화성의 생명 적합성과 유기물의 존재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큐리오시티는 ㅔ일 분화구에 착륙한 후, 올림푸스 화상의 기원과 역사를 밝히기 위해 분화구 중앙의 산인 샤프 피크로 향하고 있습니다.

2016년에는 유럽우주국과 러시아우주국이 공동으로 엑소마스 프로젝트를 시작하였습니다. 에고사므 프로젝트는 화성의 대기와 표면을 탐사하기 위해, 궤도선인 트레이스 가스 오비터와 착륙선인 슈아파렐리를 모냈습니다. 그러나 슈아파렐리는 착륙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하여 파괴되었습니다. 엑소마스 프로젝트는 2023년에 다시 착륙선을 보내기 위해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 착륙선은 로자린드 프랭클린이라는 이름의 로버를 태우고 있으며, 화성의 지하에 있는 물과 유기물을 탐사할 예정입니다.

화성의 기후와 환경




  • 지구와 비슷한 자전 주기와 자전축 기울기를 가진 화성

화성은 태양계에서 가장 비슷한 행성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화성은 지구와 비슷한 자전 주기와 자전축 기울기를 가지고 있으며, 계절 변화도 있습니다. 그러나 화성은 지구보다 훨씬 작고 건조하며, 대기도 희박합니다. 화성의 대기는 이산화탄소가 95%를 차지하며, 낮에는 약 -60ºC, 밤에는 약 -125ºC까지 내려갑니다. 화성의 대기압은 지구의 1% 수준이므로, 물은 액체 상태로 존재하기 어렵습니다.

  • 거칠고 울퉁불퉁한 표면과 대기를 가진 화성

화성의 표면은 거칠고 울퉁불퉁합니다. 화성에는 가장 큰 화산인 올림푸스 화산과 가장 깊은 협곡인 발레스 마리네리스가 있습니다. 올림푸스 화산은 지구의 에베레스트 산보다 세 배 높고, 발레스 마리네리스는 지구의 대서양보다 넓습니다. 화성에는 또한 크고 작은 분화구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들 분화구는 과거에 화성에 존재했던 용암과 운석 충돌의 흔적입니다.

  • 빙하, 얼음 캡, 모래 언덕, 바람에 의한 패턴 등이 있는 화성

화성의 표면에는 또한 빙하, 얼음 캡, 모래 언덕, 바람에 의한 패턴 등이 있습니다. 화성의 극지방에는 이산화탄소와 물로 이루어진 얼음 캡이 있으며, 계절에 따라 크기가 변합니다. 화성의 중위도 지역에는 빙하가 존재하며, 이 빙하는 과거에 더 따뜻하고 습한 기우였던 시기에 형성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화성의 저위도 지역에는 모래 언덕과 바람에 의한 패턴이 보입니다. 이들은 화성의 강력한 바람과 먼지 폭풍에 의해 만들어진 것입니다.

화성의 과거와 미래




  • 과거에는 두꺼운 대기와 따뜻한 기후, 물이 존재했던 화성

화성은 과거에는 지금과 매우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탐사선들이 보낸 자료들을 통해, 과학자들은 약 40억 년 전까지 화성에는 두꺼운 대기와 따뜻한 기후가 있었으며, 물이 흐르고 호수와 강이 존재했다고 추정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어떤 이유로 인해, 화성은 자기장을 잃고 대기가 태양풍에 의해 날아가면서, 건조하고 추운 행성이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화성에는 여전히 물과 유기물의 흔적이 남아있으며, 과거에 생명이 존재했거나 현재도 존재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 미래에는 인류의 두 번째 고향이 될 수 있는 화성

화성은 미래에는 인류의 두 번째 고향이 될 수 있습니다. 인류는 오랫동안 화성을 탐헌하고 정복하고자 하는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미 많은 탐사선과 로버들이 화성을 탐사하고 있으며, 인류의 첫 화성 탐사대가 2030년대에 발사될 예정입니다. 화성에는 인류가 살 수 있는 자원과 조건이 있으며, 화성을 개척하고 개조하는 것은 인류의 과학과 문화를 발전시킬 수 있습니다. 그러나 화성에는 많은 위험과 도전이 있으며, 화성을 존중하고 보호하는 태도가 피료합니다.

화성은 우리의 과거와 현재뿐만 아니라, 미래에도 큰 역할을 할 행성입니다.

화성은 인류에게 많은 꿈과 희망을 주는 행성입니다. 화성의 역사와 기후를 알아보면서, 우리는 우리 자신과 우주에 대해 더 깊이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화성은 우리의 과거와 현재뿐만 아니라, 미래에도 큰 역할을 할 것입니다. 화성에 대해 더 많은것을 알고싶다면 아래 나사 공식 홈페이지를 참조해주시면 됩니다.

나사 공식홈페이지 바로가기

✅함께 보면 좋은 정보

티머니고 등록해서 한 달에 1만원씩 공짜로 받을 수 있는 방법

티머니고 등록해서 한 달에 1만원씩 공짜로 받을 수 있는 방법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