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강 뜻은 무엇일까? 이 날의 다양한 풍습과 음식, 속담을 알아봅시다.

다소 낯선 단어인 상강은 무엇일까요? 상강 뜻은 한자로 서리 상(霜), 내릴 강(降)으로 서리가 내리는 날을 의미합니다. 24절기 중 18번째 절기입니다. 양력으로는 10월 23일 경에 들어오는데 이 시기에는 낮에는 맑고 포근하나 밤에는 쌀쌀해지면서 나뭇가지, 나뭇잎 등에 서리가 내려앉습니다.

가을의 마지막 절기 상강 뜻은?

가을이 점차 깊어지면서 날씨도 서늘해지고 있습니다. 이제 곧 겨울이 찾아올 것 같은데요, 우리나라에서는 24절기라는 독특한 계절 구분법이 있습니다.

24절기는 태양의 황경(黃經)에 따라 한 해를 24등분 하여 각 절기마다 자연현상과 농사 일정을 나타내는 것입니다.

그 중에서도 상강은 18번째 절기입니다. 상강은 ‘서리가 내리다’라는 뜻으로, 양력으로는 10월 23일경에 들어오는 절기입니다.

이 시기에는 낮에는 맑고 포근하나 밤에는 쌀쌀해지면서 감기도 많이 걸리기도 합니다.

낮에는 말고 포근하나 밤에는 쌀싸라해지면서 나뭇가지, 나뭇입 등에 서리가 내려앉습니다. 이서리는 늦은 가을 처음 찾아오는 묽은 서리라 해서 ‘무서리’라고도 합니다.

상강이 들어오면 가을의 쾌청한 날씨가 계속되는 대신, 밤의 기온이 매우 낮아집니다. 따라서, 수증기가 내표에서 엉겨 서리가 되어 내리며, 온도가 더 낮아지면 첫 얼음이 얼기도 합니다.

상강은 가을의 마지막 절기로서, 단풍이 절정에 이르며, 국화도 활짝 피는 늦가을 시기입니다. 이 시기에는 자연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지만, 동시에 겨울의 시작을 예고하는 절기이기도 합니다.

상강에 하는 일과 먹는 음식은?

상강이 들어오면 자연뿐만 아니라 사람들의 생활도 변화합니다. 과거에는 상강에 추수를 마무리하고 겨울맞이 준비를 했다고 하는데요, 오늘날에는 어떤 일을 하고 어떤 음식을 먹을까요?

상강과 비슷한 시기에 찾아오는 우리의 세시풍속(예로부터 전해지는 농경사회의 풍속)이 하나 더 있습니다. 바로 음력 9월 9일 중양절인데요,

중양절은 음력 3월 3일, 5월 5일, 7월 7일, 9월 9일과 같이 날짜와 달의 숫자가 같은 양수로 겹치는 날을 말합니다.

그중에서도 가장 큰 숫자인 9가 겹치는 중양절을 기념해 특별한 하루를 보냈습니다. 주양절은 구화가 만발할 때이므로 국화와 관련된 음식을 많이 먹었습니다.

국화주, 국화전 등이 제철 음식입니다.

  • 국화주 : 국화주는 국화를 이용하여 빚은 술입니다. 우리 조상들이 가장 즐겼던 대표적인 계절주의 하나입니다. 음력 9월 9일 중양절에 마시면 장수하고 무병하다 하여 이날 즐겨 마셨다고 합니다.
  • 국화전 : 국화전은 찹쌀가루를 익반죽하여 동그랗게 만들어 그 위에 국화 꽃잎을 붙인 후 기름에 지녀내는 음식으로, 약간 쓴 맛이 나지만 건강에 좋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상강 속담

‘상강하면 국화가 피어나고, 하강하면 연꽃이 피어난다’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이 속담은 사람의 운명이 바뀔 수 있다는 의미로 많이 씌였습니다.


오늘은 상강 뜻에 대해 알아보면서 관련된 여러가지 풍습과 음식, 속담등을 알아보았습니다. 가을의 아름다움과 소중합을 다시 한번 느껴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날씨가 추워지면서 건강에 유의하시고, 따뜻한 차 한 잔과 함께 상강의 날을 즐겁헤 보내시길 바랍니다.

✅함께 보면 좋은 정보

군인들을 위한 TMO 사용법 총 정리
군인들을 위한 TMO 사용법 총 정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