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쐬다 쐐다 둘 중 올바른 맞춤법은?

바람 쐬다 쐐다 뭐가 맞을까요? 바람을 좀 쐬러 나갈까요? 아니면 바람은 좀 쐐러 나갈까요? 이 두문장 중에서 어느 것이 맞는 표현인지 헷갈려 하시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오늘은 바람 쐬다와 바람 쐐다의 뜻과 올바른 맞춤법이 무엇인지 알아보겠습니다.

바람 쐬다 쐐다 뜻

바람 쐬다와 쐐다 둘다 비슷한 발음을 가지고 있지만, 뜻과 맞춤법이 다릅니다. 바람 쐬다는 ‘바깥 공기를 마시다’ 라는 뜻으로 몸이나 얼굴에 바람이나 햇빛을 직접 받는 것을 의미합니다. 반면에 바람 쐐다는 사전에 아예 없는 표현입니다.

쐬다의 올바른 예시

  • 날씨가 좋으니까 바람 좀 쐬고 오세요
  • 저녁 식사 후에 한강공원에서 바람 쐬러 갔다 왔어요

바람 쐐다의 잘못된 사용 예시

  • 날씨가 춥고 미세먼지가 심해서 오늘은 집에서 바람 쐐고 있어요. (x)
  • 저녁 식사 후에 한강공원에 바람 쐐러 갔어요. (x)

오늘은 바람 쐬다 쐐다의 올바른 맞춤법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이 글을 통해 이제부터는 바람 쐬다와 바람 쐐다를 혼동하지 않고 올바르게 사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 바람 쐬러 나가서 기분 전환도 하고, 건강도 챙기시길 바랍니다.

✅함께 보면 좋은 정보

플러팅 뜻, 자연스럽게 할 수 있는 방법
플러팅 뜻, 자연스럽게 할 수 있는 방법